안녕하세요! 잇모바일입니다. 오랜만에 포스팅하게되네요. 많은 일들이 있었습니다. 하하하 뭐 그려러니 하고있습니다. 벌써 여름이 지나 가을로 접어드는 시기입니다. 이런말하면 늙은이 같지만 시간이 참 빠르네요. 아무튼 환절기에 감기 조심하시길 바랍니다.

 

오늘은 시즌에 안맞지만 패딩인 싼 역시즌인 틈을 타 싸게 잘산 하이롱다운을 리뷰하고자 합니다. 지금 가지고 있는 캘빈 클라인에서 산 패딩 당시 25-30준거 같은데 오리털이고 패딩의 빵빵함도 다 죽어버리고해서 겨울에 입을 패딩을 고른다고 몇주를 허비했습니다.

 

일단 제가 고르는 기준은 빵빵한 패딩을 안입어봐서 필파워 800 이상이며 10만-15만정도의 이월상품을 찾고있었습니다. 그래서 두가지로 압축되었는데 밀레랑 엠리밋이었습니다. 하지만 저는 현명한 소비자이고, 대중교통을 이용하기때문에 엠리밋을 고르게 되었습니다. 너무 빵빵하면 민폐남으로 등극하기 십상이라고 하더군요.

 

 

 엠리밋 하이 롱 구스다운(LOJWD255) 본리뷰

 

 

 

 

언제나 택배박스를 보면 설렙니다. 무엇이 들어있을까 양품이 왔을까 등등 많은 생각들이 스쳐갑니다. 엘롯데에서는 박스도 깔끔하고 이쁩니다. 디자인에 신경을 많이 썼네요.

 

 

 

본격적으로 비닐 뜯기 전입니다. 엠리밋은 밀레 하위브랜드라고 알고있습니다. 노스페이스 화이트? 영? 처럼 젊은층을 겨냥한 디자인이 인상적이더군요. 비닐마저 신경쓴게 보입니다.

 

 

 

 

항상 등산복에는 택이 덕지덕지 붙어있습니다. 솔직히 A/S받을때 필요도없는데 말이죠. 그냥 다르게 보이려고하는 노력이 가상합니다. 의미없는 시작가는 41만 5천원이네요.

 

 

 

 

 

전체샷입니다. 색깔은 저것보다 약간 짙은 색입니다. 에전에 리뷰한 카이아크만 M65 자켓보다 조금더 짙은 녹색입니다. 국방색이라하나요 비슷합니다. 모자는 분리되지 않는게 유일한 단점이라고 할 수 있겠네요. 전체적으로 올록볼록한것이 없는게 매력입니다. 저는 패딩입고 부해 보이는게 참 싫더라구요.

 

 

 

마지막으로 펼쳤을때 모양입니다. 안에는 올록볼록 색깔도 깜찍하게 이쁜 노란색입니다. 안에 무늬같은것도 보이네요. 저는 가성비 아이템을 정말 좋아하는데 저번달에 풀렸을때는 검은색까지 있었다는데, 이번에는 보이지 않네요.

 

저는 거의 8만원 가까이주고 샀습니다. 정말 싸게 샀죠.. 등산복이나 패딩은 제시즌에 사는건 진짜 어리석다고 봅니다. 감가상각이 너무 세서 이월나오면 후려치기를 엄청합니다. 하지만 정말 인기있는 모델은 사이즈가 없거나 색깔이 없기 마련이지만 너무 비싼값을 주고 사기엔 왠지 아깝더라구요. 여러분도 역시즌에 패딩하나 마련하시는건 어떠신가요?

  1. Favicon of http://htrthrt89oi66j.blogspot.kr/2016?86948 BlogIcon 1466807409 2016.06.25 07:30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2. Favicon of http://blog.naver.com/shegirl1003/220735869071?80800 BlogIcon 1467582573 2016.07.04 06:49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안녕하세요 잇모바일입니다. 오늘은 날씨가 끄물끄물하니 햇빛이 비치지않아서 조금 선선한 날씨가 아니었나 싶습니다. 내일이면 이제 폭염도 끝난다고하네요. 이렇게 여름이 지나가면 또 가을이오고 남자의 옷장은 입을것을 걱정하게 됩니다. 하지만 걱정마세요. 남자의 가을옷하면 코트 코트엔 뭐다? 슬랙스! 그래서 저는 슬랙스를 샀답니다!

 

 

 

박스를 뜯기전에는 언제나 설렙니다. 어떤 옷일까? 실물로보는것은 많이 다를까하는 생각에 얼른 뜯고싶지만 포스팅을 위해서 박스까지 챙겨주는 센스! 당일출고 특급배송 서비스 라고하는데, 현대택배 아저씨들은 항상 아무데나 둬서 속상합니다.... 하지만 이번에 어디둔다고 문자까지 주셔서 마음이 좀풀렸네요.

 

 

 

 

지오다노 115118 블랙/그레이 체크 펜슬핏

\49,800

 

 

지오다노 115119 블랙핀 스트라이프 1 플리스트 슬림핏

\59,800

 

 

 

 

소재는 폴리스터 74% 레이온 20% 폴리우레탄 5%로 조금 스판끼가 있어서 활동이편합니다. 생각보다는 많이 늘어 나지는 않습니다. 위에 플리스트 핏이랑 펜슬핏 둘다 그닥 차이를 못느끼겠네요. 그리고 저는 정가가 아닌 가격 후려칠때 사는것을 좋아해서 바지두개해서 4만원 줬습니다.

 

 

 

 

살때 블랙핀 스트라이프라서 걱정을 많이 했습니다. 노신사 바지같으면 어쩌나하고 말이죠 하지만 선이 그렇게 두껍지 않아서 노신사 바지 같지는 않습니다. 저는 아스터 슬랙스와 그레이슬랙스가 있어서 이 두색깔을 골랐습니다.

 

 

 

 

밑에 보시는 바지도 잔체크 하운드무늬라고하나요? 그것도보다 촘촘한 잔체크라서 노신사 바지같지 않아서 다행입니다.

 

 

 

 

마지막으로 착샷입니다. 저는 항상 바지가 길어서 롤업을 해서 입는것을 좋아합니다. 롤업을하니까 JUST길이가 딱나오네요. 저기다가 닥터마틴이나, 로퍼하나 신으면 될것같습니다.

 

 

 

 

수선을 하러가기 귀찮고 수선을 하면 어떤때는 배보다 배꼽이 큰데, 이번 바지는 32인치라 허리도 엄청 잘맞고, 핏도 괜찮고, 제가 생각보다 다리가 가느다란데 다른 후기들보니까 다리가 붙는다고 해서 걱정했는데 오히려 조금 헐렁한 느낌입니다. 공부하러가서도 입기 편한 슬랙스라서 기분이 좋아지네요.

 

지오다노는 후기에 보니 그 가격만큼 값어치를 하는 옷을 파는것같더라구요. 하지만 대체적으로 평도 좋고, 또한 치노바지로 유명하니까 믿고 살수 있었던것 같습니다.

 

여러분도 다가오는 가을을위해 지오다노슬랙스 어떠신가요?

안녕하세요! 잇모바일입니다. 저는 5월달쯤에 미러리스를 구입하였습니다.

조금있다가 사용기를 올리겠지만 아직도 미숙합니다. 그리고 쓰던중 불편함을 겪었는데, 바로 렌즈뚜껑을 계속 가방안에 두는게 귀찮은겁니다. 계속 찍을려면 불편해서 렌즈캡홀더를 사려고 마음먹었습니다.

 

 

그래서 렌즈캡홀더를 알아봤는데, 생각보다 만들기도 쉽고, 제가 원하는 모양은 그가격에 사긴아깝고, 택배비도 추가로드는게 싫어서 만들기로 하였습니다.

 

 

 

 

준비물은 위 사진처럼 카메라렌즈캡, 그앞에 부착할 캐릭터뱃지나 크기에 맞는 부속품들. 글루건, 폼테이프, 라이터, 핀셋, 드릴고리(?), 원형고리, 무난한 목걸이줄(혹은 팔찌줄), 니퍼 등등이겠네요.

 

비용은 카카오톡뱃지 800원 X 3 / 폼테이프 1800원 / 목걸이줄 2000원 / 뱃지부착한 종형 고리 1200원  등 대충 7000 - 8000원 선이네요.

 

 

 

 

일단 어떻게 붙이면 좋을지 위치를 잡아서 구상을 먼저해보는게 좋습니다.

그래야 나중에 쓸때 불편함을 줄일수 있습니다.

 

 

 

원형고리와 드릴고리를 연결해주고, 목걸이 줄을 세팅해줍니다.

 

 

 

목걸이 줄 양끝에 있는 고리들은 쉽게 빼낼수 있습니다. 대부분 본드칠하거나 글루건을 사용해서 마무리 한것입니다. 저는 팔찌줄이없어서 목걸이 줄을 샀는데 너무 길어서 잘라서 사용하기 위해서 끝에 고리를 빼내었습니다.

 

 

 

 

그리고 다시 넣어서 고정하기위해서 글루건을 사용했지만 너무 많이 발려서 잘 안들어가더군요.

 

 

 

 

그래서 고리안에 글루건을 넣고 줄을 넣었더니 성공하였습니다.

 

 

 

다음은 제일 귀찮고 어려운 코스인데요, 아까 그 드릴고리를 달궈서 카카오톡 캐릭터에 꽂아넣는것입니다. 예전에 레고팔찌만들때 고리넣는거 엄청 힘들었는데, 이번에도 진짜 힘들었습니다. 결론을 말하자면 실패했습니다.

 

 

 

 

무지의 왼쪽 얼굴이 박살났네요 ㅠㅠ 아 실패의 쓴맛! 그래서 다른 방법을 구상하기로했습니다.

 

 

 

 

혹시나해서 종형팬던트고리를 사왔는데, 잘맞아서 뒤에 글루건을 칠하여 카카오톡 튜브캐릭터를 달아봤습니다.

 

 

 

 

 

가까스로 회생한 튜브의 모습 늠름하네요.

 

 

 

 

이제 거의 마지막 단게입니다. 사온 폼테이프를 붙여줍니다. 물론 글루건을 사용해도되나, 제 정품 렌즈캡은 소중하니까! 폼테이프를 붙이기로합니다. 폼테이프도 종류가 많은데, 저는 보급형을샀습니다. 가장 저렴하고 250g까지 달수 있습니다.

 

 

 

 

 

 

완성된 모습 좌 프로도, 우 튜브가 잘어울리네요. 잘라서 만든 목걸이 줄도 달아보았습니다. 다른 캐릭터도 사려고했지만 피치랑 네오랑 제이지는 퀄리티가 별로라 ㅠㅠ 그냥 저것만샀네요! 실패작은 아래와같이 선풍기에 기부되었습니다.

 

 

 

흰선풍기에도 잘어울려서 다행입니다. 마지막으로 완성샷!

 

 

 

흰카메라에 너무 잘어울리네요! 완전 기분좋습니다. 1시간가량 걸려서 완성된 저의 렌즈캡홀더 오래오래 써야겠습니다! 여러분들도 만들어보세요!

 

안녕하세요 잇모바일입니다.저는 운동을 사랑합니다. 사람이 사람답게 살기위해서내건강을 지키기 위해서 운동은 필수라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운동복에 관심이 많아지게 되었습니다. 예전에 너무 타이트한 운동복을 입는사람을 보면 과시용으로 입는구나했는데, 언더아머에 관심이 많아지면서 그런 생각이 바뀌게 되었습니다. 브랜드 문양이 X자 인줄 알았는데 U와 A를 합친 모양이라합니다.

 

 

 

-출처: 언더아머 코리아-

 

 

언더아머(Under Armour)는 미국의 핫한 브랜드로서 운동선수였던 케빈프랭크가 경기중에 입은 면셔츠가 땀에 젖어 무겁고 끈적하고 기능적이지 못한 불만을가지고 개발한 옷으로써 땀을 빨리 건조시키는 기능을 개발하기 위해서 제2의 피부(SECOND SKIN)과 같은 컴프레션 의류를 개발하였습니다. 이는 유니폼안의 (UNDER) 운동선수가 싸우러 나갈 때 입는 갑옷(ARMOUR)라는 의미를 담았다고 하네요.

 

 

 

-출처: 언더아머 미국사이트-

 

 

제가 최근에 리뷰한 어벤져스 에이지 오브 울트론에서 아이언맨, 캡틴아메리카, 퀵실버, 블랙위도우 등 많은 캐릭터가 평소에 입은 옷입니다. 사실 제가 히트기어를 사게 된 이유도 아이언맨이 입은 저 옷때문이었는데요. 뒤늦게 알아본 결과 매진되었더라구요 ㅠㅠㅠ 안타깝네요. 그리고 한국에는 들어오지도 않았네요. 미국 현지에서만 판매되는듯 합니다. 블랙 위도우꺼는 xs밖에 안남았네요.

 

 

 

그래서 저는 그냥 인터넷 오프마켓에 판매중인 히트기어를 샀습니다.

http://shop.underarmour.co.kr/shop/goods/goods_view.php?goodsno=1590&color=44A&category=001011

 

- 모델명 : [MCM8495] UA HEATGEAR ARMOUR SS

- 가격 : ₩ 45,000

 

 

이게 제일 비슷하네요. 베이스 레이어 종류입니다.

 

 

 

 

 

전면부입니다. 로고가 가슴 정중앙에 있습니다. 위치가 괜찮습니다. 또한 진짜 신축성이 좋습니다. 허리가 가는거 보이시죠? 어떤 몸뚱이라도 들어가지만 쪼이는것이 남다릅니다. 저는 배가 조금 나오더군요. 좀 더 열심히 운동을 해야겠습니다.

 

 

 

 

 

 

뒷 부분입니다. 목뒤에 넥부분에 언더아머라는 글자와함께 언더아머의 로고가 뙇!!! 아이언맨이 입은것도 저런 로고가 저부분에 있었습니다. 그래서 꽂혀서 바로 질렀습니다.

 

 

 

 

 

목에 탭부분입니다. 인쇄되어있습니다. 저부분에 면으로된 탭이 있으면 딱 달라붙을때 너무 불편하고 가렵습니다. 그래서 그런것까지 배려 한듯 싶네요. 사이즈는 SM인데 한국에서도 정식매장에서 산것은 아시안 핏으로 원래 입던 핏으로 가면 됩니다. 하지만 저는 외국에서 들여온것을 산거기 때문에 한사이즈 아래가 정답입이라 생각했습니다. 저는 175 / 68 정도입니다.

 

 

유명한 라인은 히트기어랑 콜드기어입니다. 히트기어는 봄여름에 입기 좋고, 콜드기어는 약간기모가 들어있고 반터틀넥 형식이라서 가을 겨울용이라고 하던군요. 겨울에는 콜드기어도 구입해야겠네요.

 

 

 

마지막으로 부끄러운 전신샷 배를 쏙 집어넣고 찍었습니다.

 

그래서 제가 산 옷은 언더아머 히트기어입니다. 히트기어에서 알 수 있듯이 땀을 배출하고, 몸을 보호해주는 장구, 장비라고 할수 있네요. 옷에 기어라는 명칭을 붙이다니 참신합니다. 운동선수들은 0.1초의 차이로 기록이 갱신되고는 합니다. 그러한 기록갱신과 최적의 몸상태를 만들어주기 위해서 히트기어류는 최상의 선택이라고 할수 있습니다.

 

또한 나이키 컴뱃라인과, 아디다스가 테크핏으로 위와같은 기능성의류로써 인기가 많습니다. 하지만 언더아머가 이러한 기능성의류로 미국시장에서도 2위를 차지하고 있을정도로 유명합니다. 우리나라에서도 비슷하게 값싸게 스켈리도나 슈퍼피처링이 유명하다고 하던데, 언더아머는 값이 좀 나갑니다. 그래서 다음에는 비슷한 성능이라하니 한번 다른제품도 사고, 본격적으로 운동시작하면 컴뱃라인과 테크핏도 사보려고합니다.

 

 

안녕하세요 잇모바일입니다.

방금 아주 쇼킹한 사건이 있었습니다.

 

잇모바일은 공시생으로서 부산대학교 도서관에서 공부를 하고 있던중에 수상한

문자를 받게됩니다. 처음에는 누가 장난치나 싶었습니다.

 

하지만 저에게 이럴 장난을 칠 지인은 없고, 총무과에 담당자의 성함과 번호가 있는것으로 보아 장난은 아닌것 같았습니다. 제가 놀라서 두리번두리번하는데 건물내 사람들이 두리번두리번하는게 느껴지고 하지만 안전불감증으로 나가는 사람들은 많지 않네요.

 

같은 스터디원들에게 물어보니까 부산대 테러예고를 했더라구요.

밑에는 그걸로 추정되는 글이 있었구요.

 

 

 

 

정말 무서운 글입니다. 네임드를 위해서 테러를 하겠다니요....

결과적으로 민중의 지팡이 경찰분들께서 잡으셨다고 하는데

폭발물은 발견되지 않아서 지금은 바로 학교에서 나온 상태입니다.

지금아주 중요한 시긴인데 너무 불안해서 공부할수가 없었습니다.

 

 

총학에서도 저런 입장을 밝혀주었지만 아직 예고한 시간이 지나지 않았으므로 안심하기는 이른 시간인 것같습니다. 동기는 밝혀지지 않았지만 중학생이라면 '중2병'이라 불리는 아주 손발이 오그라드는 허세감으로 똘똘뭉친 시기라 별로 걱정은 없습니다. 하지만 요새 세상이 흉흉하다보니 걱정이 될 수 밖에 없어서 바로 나왔습니다.

 

제가 예전에 더테러라이브를 극장에서 본 경험이 있어, 간접체험한 경험으로 너무 겁이나서 나왔고, 제가 생각하건대, 더이상 이러한 불안감과 공포감을 조성하는 허위신고는 근절되어야 되어야하고, 많은 사람들에게 정신적인 피해를 입혔으므로, 처벌은 피할수없다고 생각합니다. 제대로 처벌해주시길 바랍니다.

 

+ Recent posts